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4159655)  썸네일on   다크모드 on
바로기제.. | 24/05/19 03:54 | 추천 15 | 조회 33

공포?) '세 번 보면 죽는 그림'을 그린 화가이야기 +33 [11]

루리웹 원문링크 https://m.ruliweb.com/best/board/300143/read/66117859

img/24/05/14/18f7791d69c58bee5.jpg

즈지스와프 벡신스키 (1929~2002)


폴란드의 화가, 사진작가, 그래픽 아티스트



img/24/05/14/18f7792d3eb58bee5.jpg



나도 '세번보면 죽는그림'으로 알게 된 작가임



그림이 웅장하면서도 고통에 대한 작가의 고뇌와 아픔이 담겨있는게 인상적으로 느껴져서 좋아하는 작가임


작가는 1929년도에 태어나 나치에 점령됨 폴란드에서 청소년기를 보냈고, 전후에는 건축가로서 바르샤바 재건프로젝트에 참가했다고함


익히 알려진 사실처럼 1944년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서 일어난 대봉기가 실패로 돌아간 직후 나치독일은 바르샤바를 철저히 파괴함



img/24/05/14/18f777db51258bee5.png

영화 '피아니스트' 에서 묘사된 파괴된 바르샤바




img/24/05/14/18f777f359e58bee5.jpg

종전직후 바르샤바의 풍경



아마도 본인이 전쟁전후로 목격한 수많은 죽음과 파괴가 그림에 투영되었을 것이라고 추측되지만, 본인이 어떤의도로 그림을 그렸는지 밝힌 적은 한번도 없다고 하네



아래는 보는 사람에 따라 다소 불쾌할 수 있음!!!




img/24/05/14/18f7787fd7458bee5.jpg


img/24/05/14/18f7787feeb58bee5.jpg


img/24/05/14/18f77885d9b58bee5.jpg


img/24/05/14/18f77885f1b58bee5.jpg

경험이 생생히 담긴듯, 전쟁병기, 폐허가 된 도시와 같은 소재가 자주 등장함




img/24/05/14/18f778a056d58bee5.jpg


img/24/05/14/18f778b0ca958bee5.jpg

고통스러워보이고 그로테스크한 신체도 자주 찾아볼 수 있음




img/24/05/14/18f778da9a658bee5.jpg


img/24/05/14/18f778dab3558bee5.jpg


img/24/05/19/18f8d05269358bee5.jpg



img/24/05/19/18f8d0642b458bee5.jpg



img/24/05/14/18f778dad2558bee5.jpg

물론 항상 그로테스크한 그림만 그린건 아닌데. 마치 이상향을 묘사하는듯한 환상적인 세계를 그린 작품도 많음




img/24/05/14/18f778f2f6158bee5.jpg


img/24/05/14/18f778f30f558bee5.jpg


img/24/05/14/18f778f32e458bee5.jpg


img/24/05/19/18f8d03d81e58bee5.jpg


img/24/05/19/18f8d03d9d158bee5.jpg


그리고 건축가로 활동한 경력에 맞게 거대한 건축물도 자주 그렸는데, 장엄하고 웅장한 스케일에 압도되는듯한 분위기를 연출함



img/24/05/14/18f7787666858bee5.jpg


img/24/05/14/18f778767dc58bee5.jpg


img/24/05/14/18f778769e858bee5.jpg


특이한 사항으로는 그림에 의자가 많이 등장함. 세번보면 죽는 그림에도 의자가 등장했고.



img/24/05/19/18f8d04d14d58bee5.jpg


img/24/05/19/18f8d04d30558bee5.jpg

img/24/05/19/18f8d0aa00258bee5.jpg


img/24/05/19/18f8d0aa18b58bee5.jpg


생전 평론가들이나 기자들은 극도로 꺼렸다고 하고, 본인의 작품이 전시되는것도 무척 싫어해 은둔자로도 알려져있음.


작품이 해석되는것도 꺼렸고, 본인 작품에 제목을 붙이지도 않음. 그래서 벡신스키의 모든작품은 <무제>임.


지금 알려진 그림 대부분은 프랑스의 한 수집가가 구매해서 전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함. 벡신스키에게는 생계를 도와준 은인이면서도 싫어하는 평론가랑 기자들이 들러붙게 된 계기가 되기도 한 애증의 관계라는듯


다만 주변 이웃들에게는 쾌활하면서도 유머러스했다고 하고, 조용한걸 싫어해서 작업할때는 락음악을 최대볼륨으로 틀어놓고 작업했다고 하네


벡신스키의 작품은 베르세르크, 간츠의 디자인의 영향을 주었고

에일리언의 디자인으로 유명한 H. R 기거에게도 영감을 주었다고 함




img/24/05/14/18f7793e2a658bee5.jpg

위 맥락을 보고 다시 그림을 보면 다르게 보일수도.....?



[신고하기]

댓글(11)

이전글 목록 다음글

12 3 4 5
    
제목 내용